메뉴보기 search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히딩크는 감독


선수현재능력판단 20줘야함


히딩크.jpg [슈케경질기념]  히딩크 전술

급식들도 얘기 많이 들어서 알거야..


한국축구가  기술력이 없지만 체력과 투지를 바탕으로한 축구라고  한국이 스스로를 판단 하고 있을 때


히딩크가 한말은  한국은 기술이 좋지만 체력이 약하다는 완전 쌩 뚱 맞 은 반전평가를 내렸었지...


안전환턴.gif [슈케경질기념]  히딩크 전술



이에로도 꼼짝 못하는 판타지스타의 턴...

이영표의 헛다리도 그렇고  개인기가 없는 팀은 절대 아니 었음




11.png [슈케경질기념]  히딩크 전술

기본적인 3-4-3 포메이션이지만


뚜껑을 열면



3-3-1-3 이고


일단 포메이션만 보면


바르샤가 psg 대역전할 때 썻던 포메이션이랑 같음.


세부적인 전술은 완전 다르지만..






보통의 442에서 쓰는 두줄수비 그런거 없이


센터백은 지역방어하면서 한명씩 압박하고


김남일이 진짜 개처럼  뛰어다니면서 공을 따냈었지   진공청소기란 별명이 괜히 붙은게 아니니까


그리고 윙백은 상대방 윙어들 맨투맨 마크해서 그냥 그림자처럼 따라다니고


솔직히 박지성 - 피를로 사건보다


송종국이  피구 지웠던거  그게 더 멋졌던거 같음..


송종국.gif [슈케경질기념]  히딩크 전술




양 윙백은 오버래핑은 거의 안하고  유상철한태 짧은 패스 주거나  얼리크로스 또는


좌우 공격수한태 다이렉트 패스 주는 일명 뻥축구 했었지


좌우공격수는 패널티 박스로 침투 안하고 측면쪽으로 드리블해서 크로스 올리거나


쉐도우해서 들어오는 미드한태 찔러주고 


안정환이 측면으로 빠지면 


윙포가 패널티 안으로 침투하고했었고


02월드컵에서 여러가지 골이 나왔지만


히딩크가 계획한 전술로 만들어진 대표적인 골 3개가


안정환의 해딩골 2개

유명한 포루투칼전 박지성 트래핑 슛



에펨으로 전술만들면 대충 이런 느낌..



112.png [슈케경질기념]  히딩크 전술

정리하면


1. 라인을 많이 내린 상태에서 3백의 지역 방어    윙백과 수미의 미친 압박

2. 극단적인 측면 뻥축구 빌드업



일단 히딩크식 전술의 단점


1. 점유율 포기

2. 체력소모가 큼


장점


1. 우리나라처럼 4백 개념 이해 재대로 못해서  옵사이드 트랙 이용한답시고 하다가 그냥 쓰루패스에 뻥뻥 뚫리는걸 방지

2. 점유율 축구다 뭐다 하면서 빌드업 하나도 못하고 백패스만 남발하다 역습당해 골먹히는 그런일 없음

3. 공격때도 라인을 많이 안올라가기 때문에 공수전환이 빨라서 역습방어에 좋음



요즘 유행하는 3백 전술이랑은 빌드업 방식이 많이 다르긴해도


진짜  전술적으로 아이디어가 굉장 했던 것같음



한국선수들 제대로 파악하고 거기에 맞는 안성맞춤 전술을 딱 가져왔고




2002 당시에도 4백이 세계적으로 유행이었는데



진짜 한국 선수들 체력훈련만 뒤질라게 시켜서

진짜 제대로 만든거 같다



프랑스 평가전 김남일.gif [슈케경질기념] 히딩크 전술

프랑스와 평가전에서  김남일의 뻥을 받아 넣는 지느님이래..



안정환 이탈리야.gif [슈케경질기념] 히딩크 전술

이탈리아전 골든골도 얼리크로스로.


박지성 포르투갈.gif [슈케경질기념] 히딩크 전술

윙백에서 날라오는 크로스 제대로 받아먹는 노력파인척 하는 천재막내



황선홍.gif [슈케경질기념] 히딩크 전술


을용이형이 진짜 체력 좋았던거 같다.. 이 형은 오버래핑도 많이함




말이 뻥축구지  크로스를 정말 잘올렸고 잘받아 먹었다 



폴란드전 무실점

미국전  1실점

포르투갈  무실점

이탈리아전 1실점

스페인전 0실점  (승부차기  이운재형이 호아킨 슛 막아서  카시야스 발라버림)

독일전 1실점

터키전 3실점




세계 강호들 상대로  실점 한거만봐도... 수비 정말 탄탄 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슈케경질기념] 히딩크 전술 윤상호 2018.01.13 0
15679 ▶◀ 나는 죽었습니다.▶◀ 넷초보 2018.01.13 0
15678 무한도전에.. 스테판 커리가 나온다니 스페라 2018.01.13 0
15677 드뎌 유유유2기가 본편에 입장직전이군요.. 주말부부 2018.01.13 0
15676 오토바이 묘기 헤케바 2018.01.13 0
15675 실수하고 안절부절 못하는 너구리 별달이나 2018.01.13 0
15674 젖은 연옌들 3 김성욱 2018.01.13 0
15673 인도 쓰레기 해변 21개월 청소 이비누 2018.01.13 0
15672 임신도 입사 순으로, 후배 달달 볶는 간호사 ‘태움문화’ 마주앙 2018.01.13 0
15671 (자작사진) 오늘도 새벽 감성 (추가 완료 오직하나뿐인 2018.01.13 1
15670 뒤태으뜸 김수순 2018.01.13 1
15669 풋볼매니저 CD 콜렉션 잰맨 2018.01.13 1
15668 나름 럭셔리~~ 은빛구슬 2018.01.13 1
15667 1,800억짜리 호텔 눈물의꽃 2018.01.13 1
15666 치매 할아버지를 지킨 아기 풍산개 넘어져쿵 2018.01.13 1
15665 조두순의 사이코패스 지수.jpg 박영수 2018.01.13 1
15664 봉하마을 딸기도둑 잡아라~ 길손무적 2018.01.13 1
15663 전설의 호평중 2학년 여중생 낙월 2018.01.13 1
15662 점약,길모 진형 위치 질문 드려요. 따뜻한날 2018.01.13 1
15661 아름다운 자연경관 아코르 2018.01.13 1
Board Pagination Prev 1 ... 247 248 249 250 251 252 253 254 255 256 ... 1035 Next
/ 1035
CLOSE